IBM dW review

프로젝트 문서 자동화 하기

  
프로젝트 문서화는 소프트웨어 제품을 내 놓을 때, 종종 필요악이 됩니다.
참 맞는 말이다. 개발 할 시간도 없는데 언제 문서까지 만들고 있을까... 실제로, 학부생 때, 프로젝트를 진행 하면서, 중간 보고 때 마다 진척 상황를 문서화 해야 하는 사실이 너무나 귀찮고 어려웠다. 왜 하는 지도 몰랐었던 때가 있었는데, 얼마 후, 코드가 모두 담겨 있는 USB 메모리 스틱을 분실했다. 물론, 백업을 해 두지 않은 잘못이 크긴 하지만, 절망적이었다. 6개월 간의 코드를 분실했다고 생각해 보라.
형식도, 정형화도 되어 있지 않은 내 나름대로의 문서였지만, 나는 그 간의 문서들을 기초로 다시금 코드를 작성했고, 기간은 한 달도 채 걸리지 않았다. 그러나 여전히 필요악인 건 사실인..가(?)

문서화는 중요하다. 진행 중인 프로젝트의 팀원이 변경 되거나, 통채로 중지했다 다시 시작하거나, 실수로 데이터를 유실했을 여러가지 경우에 대해서 문서는 정말 중요한 수단이 된다. 그러나, 개발 할 시간도 부족한데, 일일이 문서를 만드는 것을 좋아 할 개발자가 어디있겠는가.. 비슷한 맥락에서 다음 내용을 보자.

내 경험에 비춰봤을 때, 두 개의 핵심 문제 때문에 소프트웨어 개발 문서화가 병들고 있다. 첫 번째는 아무도 그것을 읽지 않을 것이라는 가능성 때문이다. 두 번째로 흔한 문제는 문서 작성 시기가 거의 대부분 지연된다는 것이다.

그러면 문서작성을 자동화 하는 것을 생각해 볼 수 있다. 코드가 작성될 때 마다, 버튼 한 번으로 문서를 작성할 수 있다면, 그것을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함으로써 프로젝트에 참여한 모든 인원들 그리고 사용자 까지도 더 유용하게 만들 수 있다.
과연, 어떻게 그것을 자동화 할 수 있을까? dW에서 그 해답을 찾아보는건?

원문보기
http://www.ibm.com/developerworks/kr/library/j-ap06108/

알림

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,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