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 이야기

그곳에서 널 기다렸다.

  
그곳에서 널 기다렸다.
누군가를 기다린다는 설레임, 적지 않은 두근거림.
분명 약속한것도 아니고, 마주칠 가능성은 사실 전혀 없었지만,
이곳 어딘가를 너도 걷고, 지나쳤다고 생각하면
그것만으로도 나에겐 큰 의미가 된다.

마음같아서는 전에 알려준 주소를 들고
그 앞까지 가보고 싶었지만,
그러다가 혹시나 정말 너와 마주치게되면
나 아무말도 하지 못할거 같아서
결국 니가 내리지 않는 버스 정류장과 그 주변을 맴돌았다.
우리 늘 만나던 곳.

이른 아침부터, 하늘이 잠들때까지.
널 그리며.

이젠. 아니지만.
행복하길 바래.

'사랑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세렌디피티 / 2001  (0) 2006.04.22
나는 왜 갑자기 어딘가에서  (0) 2005.01.26
그곳에서 널 기다렸다.  (0) 2004.08.13
사랑을 알게되는 순간?  (0) 2003.10.09

알림

이 블로그는 구글에서 제공한 크롬에 최적화 되어있고,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습니다.